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0.6℃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2℃
  • 구름많음광주 3.4℃
  • 맑음부산 4.2℃
  • 흐림고창 0.3℃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3.5℃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5.3℃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아시아나 인수 저지 총력전…KCGI, 한진칼 임시주총 요구

"오로지 조원태 구하기일 뿐"

[FETV=김현호 기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저지하기 위해 한진칼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KCGI는 20일, “한진칼 경영진이 아시아나항공 문제 해결에 조급함을 가지고 있는 한국산업은행의 힘을 빌어 오로지 ‘조원태 구하기’에 초점을 맞춘 구조로 10조원이 넘는 부채를 안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하는 결정을 날치기 하면서 기존 주주의 권리를 크게 훼손하고자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KCGI는 “항공산업 재편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원론적으로 공감하지만 한진칼 이사회는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상태 등에 관한 실사를 하지 않았고 기존 주주의 권리 보호 방안에 관하여 아무런 고려도 없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안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산업은행에 대한 비판도 함께 이어갔다. KCGI는 “산은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투자합의서를 바탕으로 조원태 회장의 위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의무 부과 등을 내세웠지만 이는 ‘조원태 구하기’를 위한 허울 좋은 ‘명분 쌓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밀실합의는 자유시장경제 질서와 법치주의 이념에 명백히 위배된다”고 밝혔다.

 

KCGI는 “임시주총 소집청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주도한 이사회의 책임을 묻고 전문성과 독립성을 겸비한 신규 이사들이 이사회의 다수를 구성하도록 함으로써 회사의 책임경영 체제를 확립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관 변경을 통해 산은이 이번 투자합의를 통해서 한진칼에 요구하였다는 지배구조 개선에 관한 여러 방안을 포함하여 회사의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