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24.9℃
  • 흐림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9.3℃
  • 울산 27.3℃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6.5℃
  • 흐림고창 25.4℃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4.3℃
  • 흐림금산 24.9℃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9.1℃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자동차


한국타이어家 경영권 분쟁에...조양래 회장, "딸에게 경영권 물려줄 생각 없다"

조 회장 장녀인 조희경씨, 성년후견 신청

 

[FETV=김현호 기자]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하 한국타이어) 회장이 장녀인 조희경씨의 성년후견인 심판을 두고 '죄송하다'는 입장과 더불어 '딸에게 경영권을 맡길 생각이 없다'는 의사를 31일 전했다. 자녀들이 한국타이어 경영권을 두고 분쟁조짐이 보이자 사과문을 발표한 것이다.

 

조양래 회장은 이날 “첫째 딸이 성년후견인 개시심판을 청구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가족간의 불화로 비춰지는 것이 부끄럽고 염려되는 마음과 사회적 이슈가 되어 주주분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계시고 직원들도 동요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돼 이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입장문을 내게 됐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번 주식 매각 건으로 관계가 조금 소원해졌다는 점을 느꼈지만 사랑하는 첫째 딸이 왜 이러는지 이해가 되지 않고 첫째 딸이 괜찮은 건지 물어보고 싶은 심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주식 매각건과 관련해서는 "조현범 사장에게 약 15년간 실질적으로 경영을 맡겨왔었고 그 동안 좋은 성과를 만들어냈다"며 "회사의 성장에 큰 기여를 했다고 생각했고 충분한 검증을 거쳤다고 판단해 이미 전부터 최대주주로 점찍어 두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달 동안 가족 간에 최대주주 지위를 두고 벌이는 여러 가지 움직임에 대해서 더 이상의 혼란을 막고자 미리 생각해 두었던 대로 조현범 사장에게 주식 전량을 매각한 것이지 갑작스런 결정을 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조 회장은 또 “딸에게 경영권을 주겠다는 생각은 단 한 순간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 딸은 회사의 경영에 관여해 본적이 없고 가정을 꾸리는 안사람으로서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돈에 관한 문제라면 첫째 딸을 포함하여 모든 자식들에게 이미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돈을 증여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조 회장은 “다시 한 번 저의 가족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내년이면 창립 80년이 되는 우리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더욱 발전하여 사회와 국가에 기여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저도 힘 닫는 데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조희경씨는 조양래 회장이 차남인 조현범 사장에게 갖고 있던 지분을 전량 넘기는 결정을 하자 서울가정법원에 성년후견을 신청했다. 조 회장이 자발적인 의사 결정으로 의사결정을 한 것인지에 대해 따져 묻겠다는 것이다.

 

조현범 사장은 조 회장의 지분을 넘겨받으면서 한국타이어 지분을 42.9%로 늘렸다. 반면, 조 회장의 장남인 조현식 한국타이어 부회장은 회사 지분을 19.32% 보유하고 있으며 조희경씨는 0.83%, 차녀인 조희원씨는 10.82%다. 세 남매의 지분을 합해도 조 사장의 지분보다 부족하지만 국민연금(7.74%) 등 주요 주주의 결정에 따라 달라 경영권 향방이 갈릴 수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