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0℃
  • -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조금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박무부산 22.6℃
  • -고창 23.2℃
  • 박무제주 23.4℃
  • -강화 22.8℃
  • -보은 22.2℃
  • -금산 23.6℃
  • -강진군 22.8℃
  • -경주시 21.4℃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산업


[송은정의 비즈 브리핑]무늬만 5G상용화?…"국내 5G가입자,실제 5G망 접속시간은 15%뿐" 外

[FETV=송은정 기자]◆무늬만 5G상용화?…"국내 5G가입자,실제 5G망 접속시간은 15%뿐"

 

국내에서 5G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실제 5G망에 연결되는 경우는 이용 시간의 15%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의 '6월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통신사별 5G 가용성(Availability)을 조사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 가용성은 네트워크의 커버리지(서비스 구역)를 고려하지 않은 개념으로,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통신사별 5G 연결 시간 비중은 SK텔레콤이 15.4%로 3사 중 가장 높았다. 이어 LG유플러스는 15.1%, KT는 12.5%였다. 결국 통신사를 막론하고 공통으로 5G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 85% 이상은 LTE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5G에 연결됐을 때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등을 이용하는 속도는 LG유플러스(237.2Mbps), SK텔레콤(220.4Mbps), KT(214.8Mbps) 순이었다. 통신사별로 자사 4G 평균 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는 LG유플러스가 5.2배였고, KT는 4.8배, SK텔레콤은 3.5배였다. 5G 이용자의 전반적인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110.0Mbps), LG유플러스(95.8Mbps), KT(82.2Mbps)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가 바꾼 기업 브랜드 가치 "네이버·구글 등 언택트 대세"

 

30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2분기 브랜드스탁지수(BSTI)를 보면 코로나19 여파로 네이버, 구글 등 언택트 대표 브랜드의 가치 순위가 급등했다. 온라인 검색엔진의 대표 주자인 네이버와 구글은 지난 1분기 5위와 12위에서 2분기에는 각각 두 계단씩 상승해 3위와 10위로 뛰어올랐다. 네이버는 온라인 쇼핑 수요 확대와 온라인 교육 서비스 분야의 클라우드 비대면 기술 지원 확대로 매출이 작년 대비 15%가량 증가하며 브랜드 가치도 동반 상승했다. 구글도 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인해 유튜브, 검색량 증가로 관련 광고 매출이 30% 이상 증가하는 실적 상승에 힘입어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2위에 오른 카카오톡은 코로나로 인해 이용 시간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톡 비즈 부문 매출 상승 호재로 브랜드스탁지수가 919.6점을 기록해 1위인 삼성 갤럭시(929.4점)를 바짝 추격했다.

 

◆네이트, 연예 뉴스 댓글 폐지 결정…다음달 7일부터

 

다음과 네이버에 이어 네이트도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기로 했다. 네이트는 30일 뉴스 섹션 공지를 통해 "7월 7일부터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트는 연예 외 다른 분야 뉴스에는 댓글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지만, 이용자들의 댓글 사용 이력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네이트는 다른 공지 게시글을 통해 "7월 7일부터 'MY 댓글'이 다른 사용자에게도 공개된다"고 안내했다.

 

◆다음·카톡 뉴스 댓글, 순서 섞어서 노출한다…"공론장 강화"

 

포털사이트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뉴스를 볼 때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볼 수 있게 됐다. 30일 카카오는 다음 및 '#탭' 뉴스 댓글 서비스에 '추천댓글' 정렬을 신설해 이날 오후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추천댓글 정렬은 뉴스에 댓글과 댓글에 대한 찬성·반대가 있을 때 일정 수 이상 찬성을 받은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보여준다. 카카오는 댓글이 몇십 개 이상 달린 뉴스에는 앞으로 추천댓글을 기본 정렬 방식으로 제공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대다수의 뉴스를 볼 때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보게 되는 것이다. 기존의 기본 정렬 방식이었던 '추천순' 정렬은 '찬반순'으로 이름이 바뀐다. 댓글 개수가 적은 뉴스에서는 추천댓글 정렬을 제공하지 않는다. 찬반순, 최신순, 과거순 정렬만 제공한다. 카카오는 이번 댓글 개편을 통해 '작성자 닉네임 신고' 기능도 추가했다고 밝혔다. 댓글 작성자의 닉네임에 욕설이나 불법 사이트 광고 문구가 들어가 있는 경우를 신고하는 기능이다. 닉네임이 카카오 운영 원칙을 어긴 것으로 확인되면 해당 닉네임은 초기화 처리되고, 누적 신고 횟수에 따라 제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