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1.3℃
  • -강릉 22.0℃
  • 맑음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6.6℃
  • 흐림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5.7℃
  • 박무부산 22.2℃
  • -고창 23.3℃
  • 맑음제주 24.1℃
  • -강화 22.7℃
  • -보은 24.3℃
  • -금산 25.3℃
  • -강진군 24.8℃
  • -경주시 23.4℃
  • -거제 22.6℃
기상청 제공

재계


장남 '조현식' vs 차남 '조현범'...한국타이어 '형제의난' 폭풍전야

조양래 회장, 차남 조현범 사장에 지분 매각

 

[FETV=김현호 기자] 하청업체로부터 수억 원의 뒷돈을 받고 실형을 선고 받은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하 한국타이어) 사장이 아버지인 조양래 회장으로부터 후계자로 낙점 받았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한국타이어 지분 23.59%를 지난 26일, 차남인 조 사장에게 매각했다. 이로 인해 조 사장은 기존 지분 19.31%에서 42.9%로 늘어나 한국 타이어의 최대주주가 됐다.

 

당초 조양래 회장은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에 지주회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경영을 맡기고 조 사장을 한국테크놀로지그룹 COO(최고운영책임자)로 선임했다. 여기에 조 사장이 배임수재 및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에서 사임하면서 조 부회장의 승계가 유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한국타이어에 형제의 난(亂)이 발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조 사장의 누나인 조희원씨가 조 부회장을 지지하게 되면 한국타이어의 경영권 행방이 복잡해진다. 조 부회장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은 19.32%로 조희원씨의 지분 10.82%를 합하면 30.14%가 된다. 여기에 국민연금이 보유한 7.74%의 지분까지 더해지면 한국타이어 경영권이 안개 속에 빠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한편, 조 사장은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씩 받아 모두 6억원을 챙기고 계열사 자금 2억여 원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해 12월 구속기소 됐다. 지난 4월에는 1심에서 횡령 등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추징금 6얼1500만원을 선고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