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6.1℃
  • 맑음서울 11.5℃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6.8℃
  • 맑음광주 12.9℃
  • 구름많음부산 7.9℃
  • 맑음고창 9.2℃
  • 구름조금제주 13.0℃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한발 더’ 다가 선 카카오 증권업 진출

 

[FETV=조성호 기자] 국내 대표 IT기업 중 하나인 카카오가 증권업 진출에 한발 더 다가섰다. 핀테크 자회사인 카카오페이가 신청한 바로투자증권 인수에 대한 적격성 심사가 내달 최종 승인될 예정이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다음 달 5일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안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전날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정례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심사안을 통과시켰다.

 

카카오페이는 앞서 지난 2018년 10월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약 4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한 후 지난해 4월 금융당국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했다. 하지만 최대주주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면서 증선위 심사가 중단됐고 이후 지난해 5월 1심에 이어 같은 해 11월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증선위의 심사가 재개됐다.

 

현재 카카오는 자회사인 카카오뱅크가 인터넷 은행 인가를 받고 간편결제, 송금, 인증 등의 서비스르 제공 중이다. 이번 바로투자증권 인수가 완료된다면 카카오는 투자중개와 금융상품 직접 판매 영역까지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 인수 계약 체결 당시 “카카오페이의 플랫폼 전문성 및 경쟁력과 바로투자증권의 투자, 금융 포트폴리오가 가진 장점을 살려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이 카카오톡 플랫폼 안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카카오페이의 증권업 진출이 가시화되면서 증권업계도 긴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페이가 많은 이용자를 보유한 카카오톡을 활용해 주식, 펀드 영업 등을 본격 개시할 경우 여타 증권사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위협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바로투자증권은 2008년 설립돼 기업금융에 특화한 중소형 증권사로 2018년 기준 영업이익은 630억원, 순이익 120억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