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30.4℃
  • 천둥번개서울 25.1℃
  • 흐림대전 29.7℃
  • 흐림대구 34.0℃
  • 흐림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30.4℃
  • 흐림고창 30.6℃
  • 구름많음제주 36.5℃
  • 흐림강화 25.7℃
  • 흐림보은 28.5℃
  • 흐림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32.5℃
  • 흐림경주시 33.6℃
  • 흐림거제 30.4℃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원자재 급등에 금리인상까지"…건설체감경기 2년 만에 최악

[FETV=김진태 기자] 올해 6월 건설업계의 건설체감경기지수가 원자재 가격 상승과 금리인상 영향으로 크게 하락했다.

 

4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는 64.78로, 전월 대비 18.7포인트(p) 하락했다고 밝혔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의미다.

 

CBSI는 지난 4월에 전월보다 16.1p 하락한 뒤 5월에 다시 13.9p 상승해 회복 조짐을 보였다. 그러나 최근 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급등한 데다 금리 인상으로 전반적인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체감지수가 급락한 것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지난달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일부 건설공사 현장의 레미콘·철근 등 수급에 차질이 빚어졌던 것도 지수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박철한 연구위원은 "18.7p 하락은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졌던 2020년 1월에 20.5p 떨어진 이후 2년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하락"이라며 "지수 자체도 2020년 4월 60.6 이후 2년2개월 만에 가장 낮다"고 설명했다.

 

올해 7월 CBSI 전망지수는 6월보다 8.9p 오른 73.6으로 예상됐다. 박 연구위원은 "통상 7월은 여름철 장마 영향으로 공사가 감소해 지수가 하락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6월 지수가 워낙 낮은 데 따른 기저효과로 전망 지수가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지수가 70선에 불과해 건설업계의 어려움은 이달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