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맑음동두천 26.1℃
  • 구름조금강릉 30.7℃
  • 맑음서울 28.2℃
  • 구름조금대전 28.2℃
  • 맑음대구 30.8℃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0℃
  • 맑음부산 28.2℃
  • 맑음고창 27.4℃
  • 구름조금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6.6℃
  • 맑음경주시 28.5℃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포스코, 분할 이후 첫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1.4조 몰려

 

[FETV=박신진 기자] 포스코가 지난달 30일 4000억 원 규모의 무보증사채 발행을 앞두고 진행한 수요예측에 모집금액의 3.87배에 달하는 1만4650억원의 매수 주문이 몰렸다고 1일 밝혔다. 

 

3년물 3000억원 모집에 1만1600억원, 5년물 1000억원 모집에 3050억원의 주문이 들어왔다. 포스코는 등급민평금리에 -30bp(1bp=0.01%포인트)에서 +20bp를 가산한 희망 금리밴드를 제시했다. 3년물 9bp, 5년물 2bp에서 모집 물량을 성공적으로 소화해냈다.

 

최근 금리인상으로 금융시장이 경색되고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포스코는 첫 공모사채 발행임에도 모집물량을 대폭 상회했다. 그 배경으로는 투자자들이 포스코의 세계 최고 수준의 철강 경쟁력, 안정적 현금흐름, 우량한 재무지표 등 지속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포스코는 모집금액의 규모를 고려해 발행금액을 지난해 상반기 이후 국내 최대 규모인 8000억원까지 증액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포스코는 발행 전 진행된 신용평가에서 한국기업평가와 NICE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 'AA+'와 등급전망 '안정적/긍정적'을 받았다. 국제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지난 달 28일 포스코의 상각전 영업이익(EBITDA) 마진율이 글로벌 철강업계에서 가장 높고 안정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그 결과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와 함께 ‘A-’신용등급을 부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