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3.8℃
  • 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7.2℃
  • 흐림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8.5℃
  • 맑음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6.3℃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6.6℃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포토] 이재용, 사과 이후 일주일…해고노동자 김용희씨는 아직 고공농성 중이다

 

[FETV=김현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승계·노조와해 사건 등과 관련된 대국민 사과 이후 7일이 흘렀다.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이 부회장의 사과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세부적인 실천 방안을 요구했다. 삼성 측에서는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이재용 부회장은 80년 넘게 어어 왔던 삼성의 ‘무노조’ 경영은 “더 이상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6월10일부터 삼성전자 서초동 사옥 앞에 339일 동안 고공농성을 이어오던 김용희씨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았다. 김씨는 1982년 12월 삼성항공(테크원)에 입사했고 경남지역 삼성노조설립위원장으로 추대돼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해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