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4.4℃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7.1℃
  • 흐림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5.8℃
  • 박무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7.6℃
  • 맑음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7℃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금감원,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조직개편

금융소비자보호처 확대·재편…부원장보 1명 늘어

 

[FETV=정해균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 보호와 혁신금융 지원 기능 강화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대규모 원금손실 빚은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잇따르면서 어느 때보다 소비자 보호 목소리가 높아진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를 대폭 확충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금소처는 기존 6개 부서·26개 팀에서 13개 부서·40개 팀으로 조직이 커진다. 크게 소비자 피해 예방(사전적)과 권익 보호(사후적) 부문으로 나눠면서 부원장보 자리도 하나 늘어났다. 8인 부원장보 체제가 9인 체제로 바뀌어 운영된다.

 

소비자 피해 예방 부문은 금융상품 판매와 관련해 금융상품 모니터링 및 미스터리 쇼핑 업무 등을 맡게 된다. 권익 보호 부문은 DLF 등 여러 권역에 걸친 주요 분쟁에 대한 신속한 현장조사 등을 수행한다. 또 '신속민원처리센터'를 신설해 민원처리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 금융상품심사국, 금융상품분석실, 연금감독실, 금융교육국, 포용금융실 등 7개 부서, 19개 팀이 소비자 피해예방 부문에 배치된다. 분쟁조정1국, 분쟁조정2국, 신속민원처리센터, 민원분쟁조사실, 불법금융대응단, 보험사기대응단 등 6개 부서, 21개 팀이 권익보호 부문에 포함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금융감독정보시스템 총괄 부서인 정보화전략국에 '섭테크(SupTech) 혁신팀'을 신설해서 정보기술(IT) 기반의 감독·검사 체제 지원을 강화한다. 섭테크는 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규제 준수 업무를 효율화하는 기술이다.

 

이번 개편으로 금감원 조직 편제는 61개 부서·37국 24실에서 62개 부서·40국 22실로 바뀌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철저한 금융감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았다"며 "소비자 경보를 활성화하기 위해 금소처는 확대했지만, 조직 운영 효율화 차원에서 전체 조직 수 확대는 최대한 억제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