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0.8℃
  • 구름많음강릉 33.9℃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3.9℃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32.4℃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2.4℃
  • 구름많음금산 30.8℃
  • 구름조금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4.7℃
  • 맑음거제 31.1℃
기상청 제공


중국,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지역 간 경제력 격차 ↑

 

[FETV=유길연 기자] 미중 무역갈등이 장기화되면서 중국의 지역 간 경제력 격차가 커지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올해 들어 3분기까지 중국의 성(省)급 지방정부 중 3분의 1이 당초 제시한 경제성장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3일 보도했다. 특히 전통적으로 빈곤한 지역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의 러스트 벨트'(쇠락한 공장 지대)로 불리는 동북 3성은 모두 낮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랴오닝성의 3분기까지의 경제성장률은 5.7%로 연간 목표인 6.0∼6.5%를 밑돌았다. 같은 기간 헤이룽장성과 지린성의 경제성장률은 각각 4.3%와 1.8%로 더 저조했다. 

 

또 티베트자치구, 광시자치구, 칭하이성, 산둥성 등이 각자 제시한 경제성장률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반면 중국의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남부 광둥성은 3분기까지 6.4%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중국 전체 평균인 6.2%보다 0.2%포인트 높은 수치다.

 

SCMP는 "공식 통계는 전통적으로 가난한 지역이 더 많이 고통받는 반면 (경제가 발달한) 연안 지역은 역풍 속에서도 더 잘 버티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이는 중국의 경기 둔화가 지역 간 부의 격차를 더 넓힐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무역전쟁이 길어지자 중국 경제 지표들이 크게 부진하고 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은 6.0%로 1992년 분기별 경제성장률 발표 이후 가장 낮았다. 3분기까지 전체 경제성장률은 6.2%였다.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 목표치를 작년의 '6.5%가량'보다 낮은 '6.0∼6.5%'로 다소 여유 있게 잡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6% 초반에 그쳐 목표 달성에 겨우 '턱걸이'를 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