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2.5℃
  • 맑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3.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4.0℃
  • 제주 23.3℃
  • 맑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산업


삼성전자 '반도체 수장' 교체...왜?

[FETV=허지현 기자] 삼성전자가 21일 깜짝 최고경영자(CEO)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정기 임원인사 시즌에 이루어진 것이 아닌 매우 이례적인 사례다. 삼성전자는 전영현 미래사업기획단장을 반도체 사업의 새 수장으로 임명했다. 내년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전 부회장의 사내이사 및 대표이사 선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업황 악화로 15조 원에 육박하는 적자를 기록했다. 이번 인사는 이러한 반도체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원포인트 인사' 단행으로 보여진다. 신임 DS부문장인 전영현 부회장을 중심으로 기술혁신과 조직의 분위기 쇄신에 나설 예정이다. 임직원들 모두 각오를 새롭게 다지고, 반도체의 기술 초격차와 미래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 부회장은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와 배터리 사업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성장시킨 주역으로 그간 축적된 풍부한 경영노하우를 바탕으로 반도체 위기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 부회장이 맡고 있던 미래사업기획단장에는 기존 DS부문장이었던 경계현 사장을 임명했다. 두 CEO가 지휘봉을 맞바꾼 셈이다. 미래사업기획단을 맡기로 한 경계현 사장은 최근 반도체의 위기상황에서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위해 스스로 부문장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DS부문장 변경과 관련해서 DX·DS부문 양 대표이사가 서로 협의하고, 이사회에도 사전 보고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문장 이하 사업부장 등에 대한 후속 인사는 아직 검토된 바가 없다.

 

삼성전자 최고경영진은 경 사장이 삼성전기 대표이사와 삼성전자 대표이사 겸 DS부문장을 맡았던 경험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래먹거리 발굴에 일정 부문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갑작스런 인사에 일각에서는 많은 추측이 언급되고 있다. 작년에는 반도체 실적이 적자였지만 이번 1분기에 반도체 업황이 회복세에 돌아섰고 반등하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인사가 단행됐기 때문이다.

 

이에 삼성전자 측은 "문책성 인사나 좌천을 절대 아니다.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더 힘을 싣기 위한 결정"이라며 "미래사업기획단을 新미래 먹거리를 발굴에 집중하고, 삼성그룹에서 신수정 사업을 찾는 개념 부서로 더욱 키우기 위해 경험이 풍부한 경계현 사장을 임명한 것"이라고 문책성 인사설에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또 "미래 사업·미래 먹거리 발굴 집중을 같이 이뤄나가고 시너지를 내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며 "경 사장의 인사는 '메모리·반도체·파운드리' 등 분야의 실적만으로 이뤄졌다기엔 무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HBM의 주도권 탈환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인사는 현재가 아닌 미래를 보고 더 큰 이익을 실현하기 위함"이라며 "새로운 수장과 함께 나아가는 삼성전자를 기대해 달라"는 말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