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19.1℃
  • 구름조금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서울시, 내장형칩 활용한 동물등록제 지원

손보업계·수의사회 참여...내년부터 1만원에 내장형칩 시술

[FETV=황현산 기자] 서울시는 동물 내장형 칩으로 반려견의 유실·유기를 예방할 수 있는 ‘내장형 동물등록제’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보조금을 통해 시민들은 내년부터 900여개 동물병원에서 1만원을 내면 내장형 동물 등록을 할 수 있다.

 

 

3개월령 이상 반려동물은 모두 동물등록을 해야 한다. 동물에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내장형 칩 시술이나 목걸이 등 외장형 칩을 통해 소유자 이름, 주소, 연락처, 품종, 연령 등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한다. 반려동물을 잃어버렸을 경우 이 시스템을 통해 소유자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날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 서울시수의사회와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용덕 손보 사회공헌협의회 의장,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이 참여했다.

 

김용덕 의장은 “우리 이웃들이 반려동물과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보 사회공헌협의회는 내장형 동물등록을 위해 매년 5억원을 기부하기로 했고 서울시수의사회는 재능기부를 통해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동물등록 활성화 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수의사회는 사용하는 마이크로칩에 대해 생산물배상책임보험을 가입하고 시술 부작용 사고에 대비, 단체손해배상책임보험도 들기로 했다.

 

서울시는 예산 범위 내에서 매년 5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2013년 동물등록제 시행 이후 서울시에 등록된 동물 숫자는 해마다 늘어 2013년 15만3000마리에서 2016년 23만3000마리, 올해 10월 기준 28만5000마리로 증가했다. 유기동물은 2013년 1만1395마리에서 2017년 8632마리로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