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0.8℃
  • 구름많음강릉 33.9℃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3.9℃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32.4℃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2.4℃
  • 구름많음금산 30.8℃
  • 구름조금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4.7℃
  • 맑음거제 31.1℃
기상청 제공


미국 국채, 장단기 금리 격차에 경기침체 우려 제기

1960년대 이후 장단기 금리 격차 확대되면 경기침체 발생
미국, 성장률과 실업률 양호세 이어져…"경기침체 확률 낮아"

 

[FETV=김현호 기자] 미국의 장단기 금리격차가 확대됨에 따라 국제 경제가 침체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반면 미국의 성장률과 실업률이 모두 양호한 흐름세를 이어가고 있어 경기침체는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18일 미국 경제가 12개월 동안 경기침체에 빠질 확률이 30~35%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는 전분기(25~30%)보다 높은 수준이다. S&P는 미국 국채 10년물과 3년물 금리가 3개월째 역전돼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풀이했다. 또 S&P는 예측하기 어려운 무역 불가능성과 글로벌 산업 환경 약화로 인해 경고음이 켜졌다고 설명했다.

 

이 같이 미국의 경기침체 우려에 대한 주요 근거는 최근 미국 국채 10년물과 3년물은 금리 역전 상태가 5월 이후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1960년대 이후 장단기 금리가 역전상태로 수개월간 지속된 모든 사례에서 경기침체가 지속됐다. 이 같은 금리 격차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실물경제 여건이 악화될 수 있는 우려가 발생하고 있다.

 

장기금리는 경제성장과 물가상승에 대한 시장의 기대를 반영한다. 만약 경기둔화가 예상된다면 수요자들은 금리하락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되며 장기금리가 하락하게 된다. 결국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는 사례가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장단기 금리 역전은 경기침체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장단기 금리가 역전된다면 은행의 수익성이 줄어들게 되고 결국 신용등급이 줄어 경기침체를 발생시킬 수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금리역전은 과거와 달리 장단기금리가 모두 하락해서 발생했고 미국 경제가 튼튼해 과거와 같은 경기침체 확률은 낮다고 주장한다. 현재 미국경제의 국내총생산(GDP)은 확장적 재정정책과 민간소비, 투자확대 등의 영향으로 2.6%의 성장률을 기록이 예상된다. 또 실업률은 3.6%로 50년 만에 가장 낮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