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3.1℃
  • 흐림강릉 3.8℃
  • 연무서울 -1.1℃
  • 연무대전 -0.1℃
  • 연무대구 1.4℃
  • 울산 1.7℃
  • 맑음광주 3.1℃
  • 흐림부산 3.0℃
  • 맑음고창 1.8℃
  • 구름조금제주 6.9℃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기업은행 노조 "낙하산 행장 출근저지 투쟁 계속한다...대화는 열려 있어"

 

[FETV=유길연 기자] IBK기업은행 노동조합은 윤종원 신임 행장의 출근저지 투쟁은 이어갈 계획이다. 하지만 대화는 항상 열려 있다는 입장도 밝혀 곧 노사가 타협안을 내놓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기업은행 노조는 지난 13일 윤종원 신임 행장의 출근 저지 투쟁과 관련해 조합원 대토론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토론회에는 노조 대의원 등 600여명이 참석해 약 2시간 동안 윤 행장 출근 저지 투쟁과 향후 계획 등에 관해 논의했다. 

 

토론회에서는 실리를 챙기고 투쟁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윤 행장 출근 저지 투쟁의 명분과 향후 계획에 대한 노조 지도부의 입장, 투쟁 장기화에 따른 직원 인사 지연 여부, 윤 행장과의 대화 추진 여부 등에 관해 물었다. 이번 사태를 현장 인력 충원, 임원 선임 절차의 공정성·투명성 확보 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이날 나온 조합원의 의견을 참고하되 일단 윤 행장의 출근 저지는 이어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다만 이와 관련해 청와대가 기업은행 노조의 상급 단체인 금융노조에 대화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곧 갈등이 해결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기업은행 노조는 관료출신의 윤 행장 임명을 '낙하산 임명'으로 규정하고 임기 첫날인 지난 3일부터 출근 저지 투쟁을 12일째 이어가고 있다.

 

이에 윤 행장은 본점 대신 서울 종로구 금융연수원에 임시 집무실을 마련하고 업무를 보고 있다. 그는 이날 임원들과 첫 경영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경영 현안에 관한 보고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