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5.8℃
  • 흐림강릉 5.0℃
  • 연무서울 6.6℃
  • 연무대전 10.3℃
  • 구름조금대구 10.9℃
  • 구름조금울산 12.3℃
  • 구름조금광주 12.5℃
  • 구름조금부산 14.5℃
  • 구름조금고창 9.4℃
  • 흐림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5.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재계

카운트다운 돌입한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삼성 '이재용' 위험하다

특검,박근혜에 적극적 뇌물…징역 10년 이상 적정 피력
최종 선고 내년 2~3월 이후로 장기화

[FETV=송은정 기자]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지난 6일 열린 3차 공판기일에서 4차 공판기일을 내년 1월17일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공판엔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이 부회장 측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이 당초 예상을 깨고 내년 2~3월 이후까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써 삼성의 연말 및 연초 계획 수립은 물론 내년도 경영 행보마져 차질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삼성은 매년 12월 첫째 주 단행해한 계열사 사장단 및 임원 인사가 올핸 윤곽 조차 잡지 못한채 일정을 미뤄 상태다. 올들어 국내외 경계선 없이 광폭 경영행보를 보인 이 부회장의 보폭이 재판 장기화 움직임 영향으로 발목을잡히는 등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재판이 장기화될 경우 빠른 의사 결정 제약을 물론 사내 인사도 영향이 불가피하다. 삼성으로서는 재판이 가급적 빨리 마무리돼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경영활동에 집중하는 게 최선이다. 최근 미·중 무역분쟁 격화, 일본 수출 규제 강화, 글로벌 반도체 시장경쟁 치열, 내수경기 침체 등 각종 대내외 악재로 경영실적이 신통치 않은 상황이다. 


반도체와 스마트폰 등 주력시장에서 중국이 맻추격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적 불확실성 고조로 분위기가 신통치 않다. 이처럼 대내외 불확실성이 산재된 가운데 이 부회장은 그동안 파기환송심 재판으로 정상적 경영 행보가 어렵운 가운데 삼성전자 수장으로서 공격적인 경영행보를 이어갔다.

 

이런 마당에 사실상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온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 바들 경우 삼성그룹 전체가 위기 상황에 빠지는 것은 물론 '국가 경제'에도 상당한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경제전문가의 중론이다. 삼성그룹은 물론 재계가 내년 초 예고된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을 주목하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