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3.5℃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재계

대기업 총수일가 주식자산 ‘3분의 1’ 자녀세대 이전…대림‧태영 ‘마무리’

CEO스코어 대기업집단 분석…LG‧OCI 이전 작업 ‘활발’

 

[FETV=조성호 기자] 국내 주요 대기업그룹 총수 일가의 주식자산 가운데 약 3분의 1은 이미 자녀 세대로 승계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59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의 총수 일가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지난 10일 기준으로 109조616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자녀 세대가 보유한 지분 가치는 36조2833억원으로 전체의 33.1%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7년 말(29.6%)보다 3.5%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대림과 태영의 경우 자녀세대가 보유한 총수 일가 지분 비율이 각각 99.9%, 98.2%로 사실상 주식자산 승계 작업이 완료된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KCC(87.5%)와 애경(85.1%), 효성(80.4%), 호반건설(77.1%), 현대백화점(76.9%), 두산(75.7%), 동원(73.5%), 롯데(70.7%), 한국테크놀로지그룹(65.9%), 중흥건설(65.1%), DB(60.9%), 한화(59.2%), 세아(57.0%), 금호석유화학(54.4%) 등도 비교적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반면 교보생명과 코오롱, 카카오, 이랜드, 셀트리온, 네이버, 넷마블, 한국투자금융 등 8곳은 여전히 부모 세대가 총수 보유 지분의 100%를 보유했다.

 

한라(0.4%)와 부영(2.3%), HDC(3.3%), SK(5.2%), 아모레퍼시픽(6.2%), 동국제강(7.0%), 다우키움(7.5%), 미래에셋(8.3%) 등도 10% 미만이었다.

 

재계 1·2위인 삼성과 현대차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모두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어 사실상 경영 승계는 이뤄졌지만 자녀 세대 주식 자산 비율은 각각 34.2%와 45.7%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2년여 사이 자녀 세대로의 주식자산 이전 작업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된 곳은 LG그룹과 OCI였다.

 

LG그룹과 OCI는 자녀 세대의 주식자산 보유 비율이 각각 48%, 46.1%로 절반에 못 미쳤지만 2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25.4%포인트와 26.0%포인트 상승했다.

 

CEO스코어는 “전체 그룹 중 20%포인트 이상 자녀 세대 비율이 커진 곳은 이들 두 곳 뿐”이라며 “선대 회장의 작고 이후 자녀 세대로의 자산 승계가 빠르게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현대중공업과 한화, 하림, 신세계 등도 최근 2년 새 자녀세대의 주식 보유 비율이 10%포인트 이상 올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