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18.6℃
  • 맑음서울 20.0℃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19.1℃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19.4℃
  • 맑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19.8℃
  • 맑음강화 19.1℃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경제·금융

국회 정무위 국감 30여 분 중단…“의원실 비서관 특채 논란” 설전

자유한국당, 국감 직전 기자회견 “민병두 위원장 사퇴해야”
정무위원들 “증거, 논거 없는 비방 안돼” “국감에 집중해야”

 

[FETV=오세정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가 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국정감사가 금융위 4금 정책전문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 30여 분 간 중단됐다.

 

이날 자유한국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이 감사 시작 30분전 민병두 정무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과 관련, 여야 정무위원들이 설전을 벌인 데 따른 것이다.

 

자유한국당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김선동·김성원·김용태·김진태·성일종·주호영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병두 의원을 제3자뇌물수수로 형사 고발하겠다”며 “민 위원장도 정무위원장에서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병두 의원실에서 근무했던 5급 비서관이 금융위원회의 4급 정책전문관으로 특채되는 과정에 채용 청탁 및 직권 남용이 작용했다는 이유다. 

 

이와 관련, 여야 정무위원들의 의견이 분분하자 민병두 위원장이 정회를 선언하고, 의사진행을 잠시 중단키로 결정했다. 감사 중지는 30여 분 간 이어졌다 속개됐다.

 

 

이후 진행된 오후 국정감사에서는 이를 두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이 이어졌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떤 증거와 근거가 없는데 이런 성명을 내서 정치공세하는 것은 의회발전과 정무위를 위해서 아무 효과가 없다”면서 “성명서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전재수 의원은 “성명서에는 권선동‧민병두 의원을 같은 선상에 놓고 있는데, 권선동 의원의 경우 감사원 감사를 통해 채용비리가 확인됐고 현재 재판 중에 있는 것인데 이를 민병두 의원과 같이 묶어 발표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면서 “성명서의 ‘후안무치’ ‘가증스럽다’ 등의 표현은 적절치 못하고 국민들에게 굉장한 실망을 줄 것이다. 논리비약적이고 한쪽으로 치우친 고발장 제출은 다시 숙고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행정부를 견제하는 가장 중요한 권한인 국정감사 자리에서 이를 진행하는 위원장을 고발하겠다는 이런 성명을 낸다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본다”면서 “국감을 진행 중인 만큼 이에 집중해 성실한 태도로 진행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도 “국감은 입법부가 행정부를 견제감시하는 중요한 책무이자 공간인데 옳고 그름을 떠나 정치적 문제로 중단돼선 안된다”면서 “간사 간 협의는 협의대로 진행하되 국감은 제대로 진행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위원장에 대한 사적인 감정을 가지고 한 것이 아니고 균형이 필요하단 점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권선동 의원과 같은 문제에 대해서 당 차원에서 똑같이 대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논란의 중심이 된 민병두 위원장은 “당사자여서 뭐라고 하기 난감하다”면서도 “비바람이 몰아치고 태풍이 불어도 국감을 진행해야한다고 생각하지만, 의사발언을 정리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아 잠시 감사를 중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