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6℃
  • 흐림강릉 4.0℃
  • 연무서울 5.5℃
  • 연무대전 7.2℃
  • 연무대구 7.8℃
  • 구름조금울산 11.1℃
  • 연무광주 10.1℃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7.7℃
  • 흐림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4.2℃
  • 구름조금보은 6.0℃
  • 구름조금금산 3.1℃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0.2℃
  • 구름조금거제 10.7℃
기상청 제공

유통

CJ ENM 오쇼핑부문, ‘챌린지! 스타트업’ 내년 진행…스타트업 지원 앞장

IOT, AI 등 기술 기반 스타트업 선발해 육성·지원
상품개발부터 마케팅, 판매까지 전방위 지원

 

[FETV=김윤섭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이 상품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의 육성을 지원하는 신규 CSV 프로그램 “챌린지! 스타트업 (Challenge! Start-up)”을 내년부터 새롭게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기존 CSV 프로그램인 무료 판매방송 ‘1촌1명품’과 ‘1사1명품’ 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상품을 판매해 주는 역할에 집중해 왔다면, “챌린지! 스타트업”은 IOT, AI 등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품화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에게 제품 개발, 마케팅, 판로 제공 등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혁신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지원하고 창업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이를 위해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내년 초 ‘Challenge! Start-Up(챌린지 스타트업)’ 공모전을 열고 참여기업 6곳을 모집한다. 육성 대상은 밀레니얼 고객을 대상으로 한 국내 제조 기반의 리빙·디지털 신상품 및 IOT·AI 기반의 아이디어 상품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선발된 스타트업을 서울산업진흥원 산하 기관인 ‘서울창업허브’와 함께 연간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하는 서울창업허브는 숙면 유도베개, 유아용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블루투스 골전도 스피커 등 다수의 IOT 및 AI 기술을 활용한 스타트업 상품 개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창업허브는 참여 스타트업에게 사업자등록이 가능한 사무공간과 3D프린터를 활용한 샘플 제작을 지원한다. 또한 해당 분야 R&D 전문가도 연계시키는 등 실질적 상품화를 도와주는 역할을 맡는다.

 

 

기술 기반의 아이디어가 상품화에 성공한 이후에는 CJ ENM 오쇼핑부문이 마케팅, 품질, 판로개척 등 Sales에 관한 모든 과정을 책임진다. 오쇼핑의 MD들이 상품 가격 결정과 구성, 패키징 등 상품 운영에 대한 검토를 할 예정이며 판매촉진을 위한 마케팅 활동과 오쇼핑 자체 품질센터 역량을 활용한 품질과 기술 컨설팅도 지원한다.

 

최종 상품이 나온 이후에는 CJ오쇼핑(TV홈쇼핑), CJ오쇼핑플러스(T커머스), CJmall(모바일 생방송) 등 오쇼핑부문이 보유한 다양한 판매채널을 통해 해당 제품을 판매해 판로개척과 제품 상용화를 돕는다. 아이디어의 상품화→마케팅 및 상품운영, 품질 지원→판로지원→판매확대로 이어지는 전 단계에 걸친 지원이 되는 셈이다. 초기 창업기업들이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어도 여러 이유로 결국 제품 상용화 · 사업화에 실패하는 ‘데스밸리’를 잘 넘을 수 있도록 돕겠다는 목표다.

 

앞서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 2007년부터 12년째 진행되고 있는 CJ ENM 오쇼핑부문의 판매 수수료 무료방송을 통해 900억 원이 넘는 누적 주문금액을 기록하고 있다.

 

농촌기업 상품을 소개하는 ‘1촌1명품’과 중소기업 제품 판매를 지원하는 ‘1사1명품’은 온라인 유통사업의 특성을 활용한 사회공헌 사업이자 생산자와 소비자, 유통업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성공적인 상생 모델로 평가 받아 왔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두 프로그램을 매일 오전 5시 30분부터 30분 간 TV홈쇼핑과 T커머스 채널에 정규 편성해 운영하고 있다. 방송에 참여한 기업은 200여 곳에 이른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이번에 새로 발표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은 기존과 달리 판로 확대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상품을 개발해 스타트업의 경쟁력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CSV 사업 본연의 목적에 더 적합한 모델”이라며 “창업기업들이 ‘데스밸리’를 넘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CJ ENM 오쇼핑부문의 모든 역량을 활용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