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3.5℃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애경·HDC·KCGI' 3파전

아시아나항공 본입찰 마감…예비입찰기업 모두 참여
이번 달 우선인수협상자 선정 후 연내 매각 추진

 

[FETV=김현호 기자] 7일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 본 입찰이 마무리됐다.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KCGI 컨소시엄 3곳 모두 본 입찰에도 참여했다. KCGI는 전략적투자자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7일 오전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 증권은 입찰자를 직접 방문해 서류를 수령했다.

 

이번 매각은 산업은행의 의지대로 연내 매각을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통상 매각주관사는 서류 접수 후 검토과정을 거쳐 매각자와 미팅에 나선다. 하지만 이번 인수는 본 입찰 마감시간에 맞춰 매각자 측인 금호산업과 산업은행, 주관사인 CS는 별도 장소에 모여 자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예비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던 CJ, SK, GS 등 소문만 무성했던 대기업의 입찰 참여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는 특성상 희소성이 높아 끊임없이 대기업의 하마평이 있었지만 결국 인수전 참여를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과 산업은행은 1~2주간 심사를 거쳐 이달 중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후 올해 말까지 연내 매각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