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2.8℃
  • 맑음서울 24.4℃
  • 대전 23.1℃
  • 대구 23.2℃
  • 울산 23.2℃
  • 광주 24.9℃
  • 부산 23.8℃
  • 흐림고창 24.3℃
  • 흐림제주 29.0℃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1.4℃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전기차 배터리 ‘호재’로 활짝 웃은 LG화학…2분기 영업익 5716억

지난해比 131.5% '폭풍 성장'…매출은 6조9352억원
전기차 배터리 부문, 흑자 전환 더불어 ‘분기 최대’ 1555억원 영업이익 기록
석유화학 부문도 두자릿수 영업이익률 ‘쾌조’…"3분기도 성장세 이어간다"

 

[FETV=김창수 기자] LG화학이 올해 2분기 전기차 배터리 호실적에 힘입어 5000억원을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의 전망치를 뛰어넘는 ‘어닝서프라이즈’다.

 

LG화학은 올해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매출액 6조9352억원, 영업이익 5716억원을 달성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2.3%, 영업이익은 131.5% 증가한 실적이다.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LG화학의 전지부문은 이번에 자동차 배터리가 흑자 전환하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을 달성했다. 전기차 배터리와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전체 전지 부문에서 2분기에 벌어들인 영업이익이 1555억원이다. 이 부문 매출은 2조8230억원을 기록했다.

 

유럽, 중국 등 전세계 친환경 정책 확대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공급이 늘고 북미지역 대규모 ESS 프로젝트 공급이 증가하면서 매출이 전분기 대비 25% 늘었다.

 

LG화학은 특히 전기차 배터리(자동차 전지)의 흑자 전환에 고무된 상태다.

 

2018년 4분기 당시 반짝 흑자를 기록한 적은 있지만 올해 2분기에 기록한 흑자는 앞으로 전기차 배터리가 LG화학의 미래 성장을 견인할 효자 종목임을 확인해준 것이어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차동석 LG화학 CFO(부사장)는 "2분기에는 코로나19 영향에도 내부 효율성 제고 및 차별화된 역량 강화로 시장 기대치 보다 높은 실적을 달성했다"며 "특히 자동차 전지 부문에서 수율 정상화와 고정비 절감으로 구조적인 이익창출 기반을 마련한 것이 큰 의미"라고 설명했다.

 

석유화학 부문의 경우 매출 3조3128억원, 영업이익 4347억원을 기록했다.

 

저유가 영향으로 제품가격이 하락하며 매출은 작년보다 줄었다. 그러나 중국 수요 회복에 따른 ABS 등 주요 제품 스프레드 확대로 지난해 1분기 이후 5분기 만에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13.1%)을 기록했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7892억원, 35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IT, 디스플레이 등 전방 시장 수요 감소로 매출은 감소했으나 원재료 가격 하락, 비용 효율화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LG화학은 설명했다.

 

이밖에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1603억원 및 영업이익 141억원을,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1778억원, 영업이익 116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은 3분기에도 전지와 석유화학 부문 등에서 양호한 성적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동차용 전지는 유럽 완성차 업체로 출하량이 확대되고 자동차용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등으로 매출 성장과 수익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원통형 전지는 주로 테슬라 등에 납품되는 모델이다. 전기 오토바이 등 LEV(Light EV)에도 사용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LG화학은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3분기에는 폭스바겐 등 유럽 주요 고객의 전기차 신규 모델 출시, 원통형 전지 적용 전기차 판매 증가, 소형쪽 IT기기 수요 확대 등으로 전지사업 전체로 볼 때 2분기 대비 25% 이상 매출 확대를 기대한다"며 "연간 전체로 약 13조원대 매출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최근 원통형 전지를 채용한 전기차 수요가 늘고 있고, 동남아시아 LEV와 같은 신시장도 성장하고 있다"며 "길게보면 원통형 전지 시장도 계속 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동석 부사장은 "3분기에도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불확실성이 예상되지만 석유화학부문의 안정적 수익성 유지, 전지부문 큰 폭의 성장 등을 통해 실적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장기적 관점의 사업 효율화도 지속해 위기 속에도 안정적 실적을 달성하는 사업 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