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AI를 위한 AI 스타트업 '딥오토'에 신규 투자

등록 2023.11.23 16:23:00 수정 2023.11.23 16:23:07

딥오토, 데이터 학습부터 모델 탐색 및 최적화, 배포까지 AI 도입 및 운영 전과정을 자동화한 AutoMLOps 스타트업
다양한 기업 현장에서 최소 인력과 비용으로 AI 성능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 내부 테스트에서 글로벌 기술우위 확인
네이버 D2SF, AI 전 밸류체인에 걸친 투자 포트폴리오 구축... 적극적인 투자로 AI 기술 생태계 지속 확장할 것

 

[FETV=최명진 기자] 네이버 D2SF가 AI 운영 자동화 스타트업 ‘딥오토’에 신규 투자했다. 최근 다양한 기업들이 AI 도입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딥오토는 차별화된 AI 운영 자동화 기술을 바탕으로 AI 상용화 허들을 낮추는데 도전하고 있다.

 

딥오토는 기업이 AI 모델을 도입 및 운영하는 전 과정을 자동화한 자체 AutoMLOps(머신러닝 자동화)를 개발 중이다. AutoMLOps는 데이터 가공 및 학습, 모델 탐색 및 성능 검증, 최적화, 서비스 배포 등 AI 적용 전주기를 돕는 솔루션이다. AI 도입 및 운영에 필요한 인력과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기업 니즈에 맞춰 AI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어, 글로벌에서도 관련 산업이 급성장 중이다.

 

특히 딥오토의 AutoMLOps는 타 솔루션보다 한층 더 효율화된 프로세스를 자랑한다. 내부 테스트에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빅테크의 유사 솔루션 대비 모델 탐색 및 학습 시간에 있어 높은 우위를 확인했고, 데이터 보안상으로도 뛰어난 경쟁력을 갖췄다. 더불어, 압도적인 저비용으로 기존 솔루션과 동일한 성능을 구현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근 ‘딥테크 팁스’ 프로그램에 선정됐고, 24년에는 GPU 비용 최소화에 중점을 둔 솔루션을 먼저 선보인 후 제품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딥오토는 AI 도입을 희망하는 다양한 기업들을 타깃으로 비즈니스를 준비 중이다. 이미 삼성종합기술원, 제일기획, 스트라드비젼 등을 파트너사로 확보해 빠르게 매출을 내며 시장성을 입증했다. 국내뿐 아니라 북미 현지에서도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구축했으며, 향후 이를 발판삼아 미국에서 본격적인 비즈니스를 이어갈 예정이다. 제품 고도화 및 미국 진출에 속도를 내기 위해 엔지니어링, 디자인, 사업개발 등 다양한 직무에서 공격적인 인재 채용에도 나서고 있다.

 

딥오토는 카이스트 AI 대학원의 황성주 교수와 석박사 멤버들 주축으로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AutoMLOps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실적을 달성한 동시에 산업 현장에서도 풍부한 경험을 갖춘 팀이다. 특히 황성주 대표는 딥오토 창업 이전에 AI 스타트업을 공동창업한 이력을 갖고 있는 연쇄 창업가이다. 이들은 법인 설립 이후 네이버 D2SF로부터 첫 기관 투자를 유치했으며, D2SF@강남에 입주해 네이버와 생성형 AI 관련 다양한 시너지를 모색 중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AI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기업 현장에서 AI를 도입해 운영하려면 여전히 많은 어려움이 존재한다"라며, "딥오토는 실제 기업 현장에서 AI가 쓰일 수 있도록 만드는 스타트업으로, AI가 단지 기술에 머물지 않고 현실에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데 필수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D2SF는 글로벌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도, 초기 스타트업에 지속적으로 전략 투자해왔다. 특히, 2015년부터 AI 기술 스타트업에 꾸준한 투자를 이어와, AI 전 밸류체인에 걸쳐 체계적은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AI 인프라에 해당하는 ‘퓨리오사AI’(AI 반도체 개발 스타트업), ▲AI 상용화를 돕는 미들 레이어 ‘크라우드웍스’(AI 데이터 구축), ▲버티컬 분야에 최적화한 애플리케이션 스타트업 '마키나락스'(제조 AI), '데이터라이즈'(이커머스 AI) 등이 있다. 최근 생성형 AI 분야에서 신규 투자팀을 공개모집하는 등 신규 투자를 위한 스타트업 발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최명진 기자 ugaia7@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및발행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