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지역 개발자 양성 프로젝트 '카카오 테크 캠퍼스' 1기 수료식 진행

등록 2023.11.22 10:11:00 수정 2023.11.22 10:11:07

1기 부산대, 전남대에서 총 111명 학생 교육 수료
비수도권 교육 격차 및 사회적 문제 해결, 개발자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2024년에는 대상 학교 및 과정 확대 예정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청년친화형 기업 ESG 지원사업’에도 선정

 

[FETV=최명진 기자] 카카오는 지역 대학교 협업 교육 프로젝트 '카카오 테크 캠퍼스' 의 첫번째 수료식을 부산대학교와 전남대학교에서 각각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과 18일 각 대학교에서 진행된 수료식에서는 총 111명의 학생들과 남기웅 카카오 공동체인사지원실장 외 부산대 소프트웨어교육원장 백윤주 교수, 전남대 소프트웨어공학과 부학장 최광훈 교수 등 학교 관계자들이 참석해 1년 간 힘차게 달려온 학생들을 격려했다.

 

부산대 백윤주 원장과 전남대 최광훈 부학장은 “카카오의 개인 밀착 관리 및 지원으로 학생들이 과정을 잘 수료할 수 있었다”며 개발 관련 교육 혜택이 많지 않은 수도권 외 지역에서 성공적으로 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될 수 있었던 것에 감사를 표했다.

 

학교별 수료식에서는 팀 프로젝트 결과 우수팀과, 개인 성적이 우수한 학생을 선정, 개인 당 장학금 100만원을 시상했다. 프로그램 수료자 전원에게는 카카오 채용 관련 혜택과 전용 커뮤니티 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 테크 캠퍼스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을 다하고자 시작한 ESG 사업이다. 각 지역 대학교와 협업해 개발자를 육성하고, 비수도권 교육 격차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해 IT 업계의 건강한 성장을 견인하고자 하는 취지다. 개발자 관련 교육에 접근하기 어려운 비수도권 대학생들에게 팀 프로젝트 기반의 자기주도적 성장 기회를 제공하며 현업에 바로 투입이 가능한 수준의 주니어 개발자 역량을 키워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카카오 테크 캠퍼스에서는 상대적으로 개발자 직접 코칭 기회 등에 소외된 비수도권 학생들의 취업 및 커리어 고민에 도움이 되고자 학생들에게는 현업 멘토와 1:1로 진행할 수 있는 커리어 멘토링 기회도 주어진다.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부산대 이한홍 학생은 “교육을 듣기 전과 비교하면 스스로 정말 많이 성장했다고 느끼고, 개발 지식만이 아니라 팀원 간 소통과 협업을 배울 수 있었던 것이 가장 크게 배운 점”이라며, “멘토링 시간을 통해 현업 멘토님에게 코드를 리뷰받고 1:1 멘토링을 진행할 수 있었던 것도 개발자로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카카오 테크 캠퍼스는 프로그램 2차년도인 내년에는 더 많은 지역 개발자를 양성하기 위해 달려간다. 기존 2개 학교에서 3개 학교를 확대해 총 5개 학교를 대상으로 운영한다. 대상 확대와 함께 기존 프론트엔드(FE)와 백엔드(BE) 개발자 양성 과정에 안드로이드 개발자 양성 과정을 추가해 총 3개의 과정으로 개편한다. 더 많은 학생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자 함이다.

 

남기웅 카카오 공동체인사지원실장은 “카카오 테크 캠퍼스는 우리 사회에 카카오의 가치를 나누기 위해 카카오가 잘할 수 있는 IT 교육의 일환으로 운영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지역 개발자 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 테크 캠퍼스는 지난 3월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추진하는 ‘청년친화형 기업 ESG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지역 대학과의 협업으로 물리적인 제약 없이 취·창업 역량을 높일 수 있다는 부분을 인정 받은 결과다.



최명진 기자 ugaia7@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및발행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