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N번째 연애’ 대만 드라마 기획, 개발 돌입!

등록 2023.11.13 15:40:36 수정 2023.11.13 15:40:45

카카오웹툰 율로 작가 ‘N번째 연애’ 대만 주목받는 현지 제작사 인디즈 엔터테인먼트가 드라마 기획, 개발 시작
앞서 톱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만든 OST로 IP 창작 트렌드 견인한 데 이어 또 한 번의 2차 창작 사례
카카오엔터 “연이은 글로벌 드라마화 소식 카카오엔터 IP 역량과 뛰어난 IP 힘 증명하는 사례”

 

[FETV=최명진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인기 IP ‘N번째 연애’가 대만에서 본격적인 드라마 시리즈 기획, 개발에 들어간다. 최근 전해진 대만 ‘이태원 클라쓰’, 홍콩 ‘사내 맞선‘, 태국 ‘호형호제’ 드라마화 소식에 이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IP를 향한 글로벌 시장의 관심을 보여주는 사례 중 하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웹툰에서 연재된 웹툰 ‘N번째 연애’가 대만 현지 제작사를 통해 드라마 시리즈 기획, 개발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대만 드라마 시리즈 기획, 개발 소식은 11월 7일부터 11월 12일까지 진행된 대만 콘텐츠 마켓 ‘2023 대만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페스티벌’(Taiwan Creative Content Fest)을 통해 알려졌다. 

 

대만 드라마 ‘N번째 연애’ 현지 제작을 맡은 제작사 인디즈 엔터테인먼트(IndieZ Entertainment)는 “한국의 인기 IP인 ‘N번째 연애’를 영상화 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작업이 될 것 같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디즈 엔터테인먼트는 1986년 설립된 대만 최대, 최고(最古) 제작사인 트랜스월드 텔레비전 프로덕션 컴퍼니(TTPC)의 자회사로, 향후 제작 라인업에 기대를 모으는 현지 신설 제작사 중 하나다. ‘N번째 연애’ 대만편 드라마는 기획, 개발을 거쳐 2025년 말 공개를 목표로 한다.

 

율로 작가가 쓰고 그린 카카오웹툰 ‘N번째 연애’는 전 남자친구의 바람으로 장기 연애를 마무리 한 나리가 소개팅에서 매력 넘치는 무기와 연애를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현실감 넘치게 풀어낸 로맨스 물이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작화로 등장과 동시에 팬덤을 모았으며, 국내 누적 조회 수 1.3억회를 넘겼다. 또한 체계적인 현지화를 거쳐 2021년 6월부터 카카오웹툰 대만에도 서비스 되고 있다.

 

특히 IP 2차 창작 열기를 견인한 작품으로 꼽히는 ‘N번째 연애’는 앞서 다양한 톱 아티스트들과 협업 OST를 연이어 발표하며 카카오웹툰 ‘취향저격 그녀’와 함께 웹툰 업계 OST 트렌드를 이끈 작품으로도 알려져 있다. 가수 백지영의 ‘왜 사랑은 이렇게 아픔만 주고’, 허각의 ‘너 없이 사는 게’, 휘인의 ‘너, 너’, 다비치 이해리의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멜로망스의 ‘그게 더 편할 것 같아’, 카더가든의 ‘그대와 잠든 나 사이에, 전상근의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 등이 대표적이다.

 

‘N번째 연애’ 대만 드라마 기획, 개발 소식은 최근 전해진 대만 ‘이태원 클라쓰’, 홍콩 ‘사내 맞선’, 태국 ‘호형호제’ 드라마화 등 카카오엔터테인먼트 IP를 향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관심을 보여주는 케이스이기도 하다. IP가 국내에서 영상화 되고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는 것을 넘어 글로벌 여러 현지에서 제작이 시도되는 또 다른 글로벌 IP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IP의 최근 해외 드라마화 소식은 끊임없이 재창작 되는 IP의 힘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IP 역량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글로벌에서 오랜 시간 사랑받을 다양한 IP를 적극 육성하고 발굴해 나가겠다”고 했다.



최명진 기자 ugaia7@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및발행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