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12.9℃
  • 흐림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12.9℃
  • 구름많음부산 13.5℃
  • 흐림고창 13.4℃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많음금산 9.8℃
  • 구름많음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산업

롯데건설, 원주기업도시 준공식 개최

이낙연 총리, 하석주 대표 등 2000여명 참석

 

[FETV=김현호 기자]  롯데건설이 출자부터 시공까지 모든 것을 책임진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이 어6일 열렸다. 이날 준공식에는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지역구 국회의원, 강원도지사, 입주기업 및 지역주민 등 약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원주기업도시 개발사업은 전국에서 충주시에 이은 두 번째 기업도시로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와 신평리 일원의 527만8000여㎡ 면적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개발부지는 공원과 녹지, 주거용지, 지식산업용지 등으로 구성됐으며 각각 50%, 20%, 18%의 비율로 구성됐다.

 

이 도시는 정밀 의료, 원격의료가 가능한 규제 개혁 특구로 지정되어 첨단 의료산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원주기업도시는 의료기기 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산업 및 연구의 집적화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며, 주거, 상업시설 및 공업지역이 어우러진 복합 자족형 도시 구현을 목표로 한다.

 

계획인구는 3만1788명으로 현재 절반에 달하는 1만5000명 이상 입주했다. 아직 신규 아파트들의 입주가 남아있어 올 연말에는 2만 명을, 내년 말이면 계획인구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 중 롯데건설은 아파트 3519세대를 공급했다.

 

원주기업도시는 교통요지로서 제2영동고속도로와 주변 지역 접근성이 용이하며, 전국 주요 도시를 단시간 내에 접근할 수 있는 광역 교통망을 확보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공원과 녹지를 충분히 확보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친환경 도시를 표방함과 동시에 원주시 서부권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며 기업도시 개발의 표준으로 거듭났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긴 시간 동안 사업이 진행되면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회사의 명예를 걸고 반드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끝내겠다는 일념으로 난관을 극복할 수 있었다” 고 말하며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하여 개발된 원주기업도시는 앞으로 개발될 기업도시 건설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