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2.9℃
  • 연무서울 20.1℃
  • 맑음대전 19.9℃
  • 박무대구 19.3℃
  • 구름조금울산 21.6℃
  • 맑음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3.3℃
  • 맑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0.6℃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22.3℃
  • 구름조금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통신

토종 OTT ‘웨이브’ 출범, 넷플릭스 넘어설까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명 목표…콘텐츠에만 3천억 투자
대작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드라마 외 다양한 장르로 확대할 것”

 

[FETV=조성호 기자] OTT(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가 오는 18일 공식 출범한다. 웨이브는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명, 연 매출 5000억원 규모의 서비스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웨이브 운영사인 콘텐츠웨이브(구 콘텐츠연합플랫폼)는 출범에 앞서 16일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웨이브 출범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웨이브는 '한류(K-wave)'와 '파도(Wave)' 의미를 담았다.

 

이날 출범식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양승동 KBS 사장, 최승호 MBC 사장, 박정훈 SBS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등 정부 관계부처 수장들과 컨텐츠웨이브 주주사 사장단이 자리했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이 자리에서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글로벌 사업으로 압도적 경쟁력을 갖춰갈 것”이라면서 “국내 OTT산업 성장을 선도하고 글로벌시장에도 단계적으로 진출하는 등 콘텐츠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웨이브는 국내 OTT 최초로 대작 드라마에 투자하는 등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에도 본격 나설 예정이다.

 

2023년 유료가입자 500만명 규모 목표

 

기존 푹(POOQ)은 올해 초 유료가입자 72만명 수준에서 정체기를 겪었다. 하지만 웨이브 출범 기간인 지난 4월 SK텔레콤 제휴 프로모션에 힘입어 가입자 수가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웨이브는 이 같은 성장세를 이어가 2023년 500만명 규모의 유로가입자를 유치하고 유료 OTT 산업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웨이브는 기존 POOQ의 동시접속, 화질, 제휴서비스에 따른 복잡한 요금체계를 단순화하고 이용자 혜택을 대폭 증가시켰다.

 

이용자들은 베이직(HD) 7900원, 스탠다드(FHD) 1만900원, 프리미엄(UHD 포함 최상위 화질) 1만3900원 등 3종 중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신규 런칭을 기념해 신규 가입자에게 베이직 상품(월 7900원)을 3개월간 월 4000원으로 할인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TV 등 대형 스크린에서도 즐길 수 있는 스탠다드 및 프리미엄 요금제는 계정 하나로 여러 명이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동시접속 회선을 제공한다.

 

아울러 웨이브 월정액 상품 가입자는 비용추가 없이 1000여편 영화와 인기 해외시리즈도 즐길 수 있다. 이 중 매니페스트, 사이렌, 더퍼스트 등 미드 3편은 웨이브가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작품들이다.

 

이외에도 SK텔레콤 5G 기술을 활용한 프로야구 멀티뷰, VR 콘텐츠와 e스포츠 채널까지 추가된다.

 

 

3000억원 규모 콘텐츠 투자…오리지널로 승부수

 

웨이브는 초기 재무투자 유치를 통해 마련된 자금을 기반으로 콘텐츠 제작 투자에도 공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특히 오는 2023년까지 총 3000억원 규모의 콘텐츠 투자를 진행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이는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대작 오리지널 분야에 웨이브가 국내 기업 최초로 경쟁에 뛰어드는 셈이다. 첫 작품은 오는 30일 KBS2에서 첫 방송하는 ‘녹두전’이다.

 

이태현 대표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위해 재무적 투자자들로부터 2000억원을 소싱 받았으며 올해 10월 방영되는 ‘녹두전’에 1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내년에는 500억, 2021년 600억, 2022년 800억, 2023년 1000억 등 향후 회수 비용마저 콘텐츠에 재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웨이브는 출범 초기 지상파 방송 3사 대작 드라마에 투자하고 방송편성과 함께 OTT 독점 VOD로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또한 향후 드라마 이외에도 다양한 장르에 투자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다만 국내 시장을 사실상 장악한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 해외 글로벌 OTT 사업자와의 경쟁이 관건이다. 디즈니 또한 오는 11월 새로운 OTT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선보일 계획이며 애플 역시 애플TV+를 출시한다.

 

이 대표는 “엄청난 자본을 투입해 대작 드라마를 만들고 제작사 입장에서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유통할 수 있는 넷플릭스 모델이 한국 콘텐츠 시장에 도움이 되는 등 긍정적 측면도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공정한 투자 경쟁에 이어 해외 진출 시 웨이브를 통해 유통되면 좋겠다. 국가 경제적으로 웨이브에 투자해 수익이 나는 게 타당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