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흐림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18.7℃
  • 대구 16.9℃
  • 울산 17.4℃
  • 흐림광주 20.0℃
  • 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8.6℃
  • 흐림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20.2℃
  • 구름많음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9.0℃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KB금융그룹배 여자아마추어 골프대회 18일 개막

 

[FETV=정해균 기자] '스타 선수' 등용문으로 불리는 KB금융그룹배 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가 18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원주의 센추리21컨트리클럽(72, 6473야드)에서 열린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하는 KB금융그룹배 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는 KB금융그룹이 주최하고 대한골프협회가 주관하는 경기로 그동안 유소연(2007년)과 양수진(2008년), 김효주(2009년), 백규정(2010년), 고진영(2012년) 등 유명 선수들이 거쳐갔다.  

 

특히 이 대회는 국가대표 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마지막 여자아마추어 대회다. 올해는 지난해 우승자이자 아마 최강자로 활약 중인 이예원(비봉고1)과 올해 기아차 한국여자오픈에서 아마추어 1위를 기록하며 새로운 ‘아마강자’로 떠오른 손예빈(신성고1), 국가대표 서어진(수성방통고3), 윤이나(창원남중3), 홍정민(대전여방통고2) 등이 총 출동해 치열한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


우승자에게는 다음 달 17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CC 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출전권이 주어진다.

 

KB금융은 2012년부터 한국 아마추어 골프의 발전을 위해 육성기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도 3억원의 주니어 골프선수 육성기금을 대한골프협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KB금융 관계자는 “한국 여자골프의 발전을 위해 올해로 13년째 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를 개최하고 있다”며 “미래의 세계랭킹 1위를 꿈꾸는 여자아마추어 골퍼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