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2.4℃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4.6℃
  • 맑음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8.8℃
  • 흐림울산 20.6℃
  • 맑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21.0℃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4.1℃
  • 구름조금보은 11.3℃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7.7℃
  • 맑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유통

민간 피해 입힌 가습기살균제, 군부대서도 12년간 구매 사용

특조위 "실제 사용 더 많을 듯…목격자·건강피해자 제보 부탁"

 

[FETV=김윤섭 기자] 민간에서 사용해 피해자가 발생한 가습기살균제를 군부대에서도 사용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당시 군복무 했던 이들의 피해 증언도 나왔다.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군의 가습기살균제 구매 문서와 참고인 진술 등을 통해 2000년부터 2011년까지 육·해·공군 및 국방부 산하 부대·기관 12곳에서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 등 3종의 가습기살균제 약 800개 이상을 구매해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특조위에 따르면 군부대에서 구매해 사용한 약 800개 가습기살균제 중 대다수는 ‘가습기메이트’ ‘옥시싹싹 New 가습기당번’ ‘가습기클린업’ 등 3종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습기 메이트’는 피해가 확인된 2011년까지 200만개가 팔렸고 이후 판매가 중단됐다. ‘옥시싹싹 New 가습기 당번’도 피해가 확인된 제품이다.

 

가습기살균제는 주로 병사들의 생활공간에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공군에선 기본군사훈련단에서 2008년 10월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 390개를 구매했다. 해당 제품들은 신병교육대대 생활관에서 사용됐다.

 

공군 제8전투비행단에서는 ‘옥시싹싹 New 가습기당번’을 2007년~2008년 겨울 대대 생활관에서 사용한 사실이 당시 군 복무한 병사의 진술로 드러났다. 육군 제20사단도 같은 제품을 2000년부터 2002년까지 중대 생활관에서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군 등은 ‘국방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가습기살균제를 구매·사용했다. 해군교육사령부·해군작전사령부·해군사관학교·국방과학연구소 등은 2007년~2011년까지 4년간 총 57개의 가습기살균제를 조달을 통해 구매·사용했다.

 

군병원도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국군수도병원과 국군양주병원이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를 각각 290개(2007년~2010년), 112개(2009년~2011년)를 구매·사용했다.

 

특조위는 실무부대에서 물품구매비나 운영비로 가습기살균제를 구매한 경우 기록에 남지 않아 실제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군 기관이 더 많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최예용 특조위 부위원장은 "2011년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알려졌을 때 군대에서 사용 실태와 피해자 등을 조사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조위는 27일부터 열리는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에 관한 청문회에서 국방부 인사복지실장과 국군의무사령관을 증인으로 채택해 ▲ 군대 및 군 병원 내 가습기살균제 구매·사용 및 피해 발생 가능성 인지 여부 ▲ 군대 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이유 등을 물어보고 군대 내 가습기살균제 사용실태 전수조사 및 피해자 신고센터 설치를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특조위는 군대 내 가습기살균제 구매·사용 목격자와 군 복무 중 가습기살균제로 의심되는 건강피해를 본 사람에 대한 피해 제보를 받는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