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6℃
  • 흐림강릉 11.5℃
  • 맑음서울 14.3℃
  • 구름조금대전 13.5℃
  • 구름많음대구 15.3℃
  • 흐림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2.3℃
  • 흐림부산 16.0℃
  • 맑음고창 12.3℃
  • 흐림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2.3℃
  • 흐림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자동차

현대모비스, 상용차용 최첨단 센서 독자 개발

독자 개발 레이더·카메라 국산 상용차 최초 공급
상용차 레이더 동급 최장 탐지거리, 고해상 카메라 갖춰

 

[FETV=김창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등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최첨단 센서를 상용차급에도 본격 적용한다.

 

현대모비스는 자체 기술로 독자 개발한 중거리 전방 레이더와 전방 카메라 센서를 국내 상용차에 오는 9월부터 양산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트럭 등 국내에서 생산되는 상용차에 이와 같은 첨단 센서가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는 모두 주요 하드웨어와 핵심 알고리즘을 현대모비스가 자체 개발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글로벌 무대에서 독자 기술을 바탕으로 한 미래 첨단부품 수주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독자 센서는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간 데이터 융합을 통해 전방충돌방지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기능을 구현한다. 앞 차와 적정 거리를 계산해 위험 상황에서 자동으로 차속을 줄여주는 기술이다. 이러한 첨단 기술을 통해 대형 추돌 사고 예방 등 상용차 안전을 강화하고 국산 상용차의 본격적인 첨단화를 앞당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독자 센서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강화 추세인 상용차 안전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초고속 통신(5G) 기반의 차량제어기술과 연계해 물류분야의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무인 화물 트럭’등 차세대 물류 운송시스템에 필요한 요소 기술들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성훈 현대모비스 차량부품영업사업부장(상무)은 “승용뿐만 아니라 상용부문에서도 안전편의 기술과 첨단자율주행시스템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기술 내재화를 통해 신뢰성과 가격을 모두 만족시키는 전략으로 글로벌 상용차 수주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