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6℃
  • 흐림강릉 13.0℃
  • 맑음서울 16.5℃
  • 구름조금대전 15.5℃
  • 흐림대구 15.7℃
  • 흐림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4.4℃
  • 흐림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13.7℃
  • 흐림제주 18.1℃
  • 맑음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자동차

중국자동차 글로벌 영토확장 나선다…동남아·아프리카 등에 공장 개설

상하이·베이징·지리 등 공격적 해외투자
‘글로벌 브랜드 배출’ 中 야심 실현되나

 

[FETV=김창수 기자] 중국이 해외 생산을 확대하며 ‘자동차 영토 확장’의 본격 실현에 나선 모양새다. 상하이자동차 등 완성차업체들이 앞다퉈 유럽과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해외 생산에 나섰다. 거대한 중국 내수시장을 통해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공략을 정조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최대 완성차업체인 상하이자동차그룹은 동남아 전역으로의 수출을 위해 지난 2년간 인도네시아, 태국에 공장을 개설했다. 상하이차는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0만의 자동차를 해외 시장에서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상하이자동차는 신형 SUV인 ‘MG헥터’ 2만1000대를 6개월간 팔겠다는 목표로 인도에 출시했는데 4주 만에 모두 팔았다. 인도의 연간 자동차 판매 규모는 350만대로 2800만대인 중국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베이징자동차그룹도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생산을 시작했다. 남아공에 건립한 7억 7200만달러(약 8752억원) 규모의 시설은 중국의 아프리카 투자 가운데 최대다.

 

볼보를 인수한 지리자동차그룹은 러시아와 동유럽 시장을 겨냥해 벨라루스에 지난 2017년 첫 해외 공장을 설립했다. 지리차는 말레이시아 자동차업체 프로톤의 지분 49.9%를 2017년 인수한 뒤 지난해 12월 동남아를 겨냥한 자동차를 출시하기 시작했다. 지리차의 전기차부문인 런던EV는 2년 전부터 새로운 영국 공장에서 생산에 들어갔다. 창청자동차도 올해 6월 러시아에서 첫 해외 공장을 열었다.

 

중국 자동차업계의 이 같은 움직임은 내수시장을 판매를 바탕으로 품질을 끌어올린 자신감에다 중국 정부의 해외 진출 권장에서도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WSJ은 글로벌 간판 기업을 배출한다는 중국 정부의 오랜 전략적 야심을 자동차 업체들이 해외 공장 구축으로 실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국 시장에서 경기 둔화로 자동차 판매가 주춤해지자 해외에 눈을 돌린다는 분석도 나왔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전기차업체 비야디(BYD) 등은 정책 지원에 힘입어 내수시장에서 전기차에 적극 투자해오고 있다. 시장분석업체 SNE리서치는 올 상반기 전기차 판매순위에서 미국 테슬라에 이어 2위 BYD와 3위 베이징차, 5위 지리차, 6위 창청차 등이 선두권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