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흐림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4.2℃
  • 구름조금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15.4℃
  • 맑음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13.0℃
  • 맑음제주 17.2℃
  • 흐림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전자

이재용, 계열사 현장경영 박차

사우디 왕세자 방한 앞두고 현안 논의한 듯…구내식당서 직원들과 식사

 

[FETV=김우성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강동구 상일동에 있는 삼성물산 건설 부문 사옥을 찾아 경영진과 사업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삼성전자, 삼성전기 등 전자 계열사 방문에 이어 비(非)전자 계열사까지 직접 챙기면서 '삼성 총수'로서 현장 보폭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복수의 재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 사옥에서 경영진과 비공개 간담회를 한 뒤 직원들과 함께 구내식당에서 오찬도 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과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김명수 삼성물산 EPC경쟁력강화 TF장(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26∼27일로 예정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의 방한을 앞두고 중동지역 사업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빈 살만 왕세자 방한 기간에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SK그룹 최태원 회장 등과 함께 청와대 오찬 등을 통한 면담 일정이 조율 중인 만큼 사전 점검 차원에서 회의를 주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부회장은 1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디바이스 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한 데 이어 13일에 다시 DS 부문 경영진 간담회를 하고, 14일에는 수원사업장에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경영전략회의를 했다.

 

또 17일에는 삼성전기 수원 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산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부회장의 이날 삼성물산 방문은 '삼성 총수'로서 비(非)전자 계열사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 재계 관계자는 "최근 삼성 계열사간 업무 조율 역할을 하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가 정현호 사장 등에 대한 검찰 수사 등으로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 부회장이 직접 전자 및 비전자 계열사의 사업전략을 챙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각 사업의 경영진과 회의를 하는 것은 일상적인 업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