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3.8℃
  • 구름조금서울 1.6℃
  • 박무대전 1.6℃
  • 흐림대구 4.6℃
  • 흐림울산 5.8℃
  • 박무광주 3.1℃
  • 흐림부산 7.9℃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2.7℃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1℃
기상청 제공

전자

LG디스플레이, 中 은행과 3조2000억원 신디케이트론 계약

광저우 법인 올레드패널 생산 설비투자 자금 지원

 

[FETV=정해균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중국건설은행, 중국교통은행, 중국농업은행, 중국은행 등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200억위안(약 3조20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신디케이트론은 여러 금융기관이 같은 조건으로 일정 금액을 융자하는 집단 대출이다. 채무자 입장에서는 대출 조건을 한 번에 협의할 수 있어 대규모 자금을 효율적으로 조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신디케이트론 계약으로 광저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건설 및 설비 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8년간 경쟁력 있는 금리 수준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이번 계약의 성사는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역시 OLED의 미래에 대한 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OLED 생산법인을 성공적으로 준비해 대형 OLED의 경쟁력을 빠르게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7월 중국 광저우에 8.5세대(2200 x 2500) OLED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0대 30의 비율로 투자했다. 이 법인은 자본금 2조 6000억원, 총 투자 규모는 약 5조원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광저우에 8.5세대 OLED 생산공장을 건설 중으로, 2019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OLED TV용 패널 수요는 올해 290만대에서 2020년 700만대, 2021년 이후 1,000만대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