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흐림동두천 -0.5℃
  • 흐림강릉 3.1℃
  • 흐림서울 1.0℃
  • 박무대전 1.1℃
  • 대구 4.3℃
  • 울산 5.7℃
  • 흐림광주 2.7℃
  • 부산 7.4℃
  • 흐림고창 0.5℃
  • 제주 9.5℃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0.0℃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전자

삼성전자 '사상 최대 실적' 김기남 반도체 사장, 부회장 승진

CEO 3명 모두 유임...노태문 부사장도 사장 승진

 

[FETV=정해균 기자] 삼성전자가 이재용 부회장 복귀 후 첫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자는 6일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대표이사인 김기남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2019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이재용·윤부근·신종균 부회장 등 모두 4명의 부회장이 생겼다.

 

IT모바일(IM) 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인 노태문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정기 사장단 인사 명단에는 2명만 포함됐다. 지난 2014년말 발표한 '2015년도 인사'에서 김현석, 전영현 부사장이 각각 사장으로 승진한 이후 가장 적은 폭의 인사다. 변화보다 안정에 무게들 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기남 부회장은 종합기술원장, 메모리사업부장, 시스템 LSI사업부장 등을 두루 역임한 반도체 전문가다.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부문장으로 선임된 후 올해 사상 최대 실적과 '2년 연속 글로벌 1위' 달성을 견인했다.

 

 

노태문 사장은 휴대전화 사업의 성장을 이끌면서 '갤럭시 신화'를 만든 장본인이다. 기술혁신을 통해 모바일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동진 정보통신·모바일(IM) 부문장(사장)과 김현석 가전(CE) 부문장(사장)은 유임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갖춰진 현 경영진을 중용해 안정 속 혁신을 추진해 나가도록 했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