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3.5℃
  • 연무서울 12.3℃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4.3℃
  • 연무광주 12.8℃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12.0℃
  • 구름조금제주 14.9℃
  • 맑음강화 12.1℃
  • 구름많음보은 12.1℃
  • 구름조금금산 11.7℃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3℃
  • 구름많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中, 빈집이 이렇게 많을 줄이야..도시 주택 22%인 5천만채 넘어

 

[FETV=김영훈 기자] 극심한 부동산 투기로 중국 전체 도시 주택의 5분 1이 빈집으로 남아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서남재경대학 간리 교수가 지난해 중국 363개 도시를 대상으로 가구 금융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도시 주택의 22%가 빈집으로 남아 있었다.

 

이는 5천만 채가 넘는 막대한 규모다.

 

간 교수는 2013년에도 비슷한 조사를 한 적이 있는데 당시 조사에서도 전체 도시 주택의 22.4%, 4천900만 채가 빈집으로 남아 있었다.

 

빈집 중에는 취업을 위해 다른 도시로 이주한 주민이 소유한 주택 등도 있지만, 대부분은 시세 차익을 노리고 대출을 받아 부동산 투기를 한 사람들이 소유한 주택들로 추정된다.

 

중국의 투기꾼들은 '부동산 불패' 신화를 믿고 일단 아파트를 사들이면 임대되지 않더라도 가격이 오를 때까지 이를 보유하는 경향이 있다.

 

간 교수는 "만약 부동산 버블이 붕괴하면 빈집 소유주들이 일시에 이를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때 주택가격은 더욱 추락해 중국 경제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의 전력사용 실태를 분석한 연구에서도 전체 주택의 13%가 전력을 사용하는 않는 빈집으로 분석되는 등 중국의 빈집 실태는 심각하다.

 

SCMP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집은 살기 위해 짓는 것이지 투기를 위해 짓는 것이 아니다'라고 역설했지만, 부동산 투기에 따른 다주택 보유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