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3.2℃
  • 서울 12.9℃
  • 대전 13.0℃
  • 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4.6℃
  • 박무광주 12.9℃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2.0℃
  • 흐림제주 18.6℃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1.6℃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14.5℃
  • 구름조금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DGB금융그룹과 하이투자증권 노조의 얽힌 매듭

[FETV=장민선 기자]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DGB금융그룹의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을 승인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를 계기로 기존 현대중공업그룹에서 벗어나 DGB금융그룹 식구로 새출발하게 됐다.

 

DGB급융그룹이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발표할 당시 고용안정협약을 두고 노조 측이 강경 투쟁하면서 강한 진통이 수반될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DGB금융그룹 경영진 조차 이를 부인하지 않을 정도다. 

 

하지만 상황을  전혀 달랐다. DGB금융지주와 하이투자증권 노조가 고용안정협약을 체결하며 갈등의 쟁점으로 지목됐던 ‘고용문제’에 따른 노사 갈등은 마무리 되어가는 모양새다.

 

DGB금융그룹 경영진은 전국 규모의 하이투자증권을 계열사로 두며, 지역색을 탈피하고 새로운 도약 의지를 밝혔다. 사명도 그대로 유지하고 구조조정 등의 인력이탈 없이 편입시킨다는 구상이다. 이같은 하이투자증권의  DGB금융그룹 편입 프로그램은 큰 탈없이 순항중이다.

 

DGB금융그룹내 증권사가 없어 개연성으로 볼 때 서로 수월했다.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중복되는 직무 충돌이 발생하지 않아 인력문제의 화살을 빗겨간 것이다. 고용 문제는 그동안 회사 인수 건이 나올 때마다 빠질 수 없는 화두중의 화두였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DGB금융지주가 금융사라 회사 내부 분위기나 고객들의 반응도 좋다”며 “최근 DGB금융그룹과 노조가 고용안정협약을 진행하는 등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인수 추진의 쟁점이었던 ‘DGB금융-하이투자증권 노조’의 합의가 순조로운 모습이다. 하지만 최근 DGB금융-하이투자증권에 새로운 최고경영자(CEO) 내정되면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DGB금융-하이투자증권 노조가 신임 CEO로 내정된 김경규 전 LIG투자증권 대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며 또 다른 갈등을 예고하고 나선 것이다. 노조는 김 전 대표가 재직 당시 구조조정을 단행한 전력과 타 후보에 비해 경험이 없다는 점을 문제 삼으며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노조 측은 “금융지주체제로 증권사가 들어갈 경우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어 처음에 노조는 크게 반대하지 않았다”며 “다만 DGB그룹의 최근 행보를 보면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과 비전에 대해서는 물음표”라고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DGB금융그룹은 오는 30일 하이투자증권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11월 하이자산운용(하이투자증권 자회사)의 손자회사 편입신고를 진행해 모든 절차를 완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안정협약이라는 큰 산을 넘은 노사가 이번에는 신임 대표 문제로 갈등의 여지가 있는 만큼 이를 잘 봉합해야한다.

 

우리는 산업현장에서 노사간 불신과 대립으로 자멸의 수순을 밟은 기업을 수 없이 목격했다. 어느 기업이든 노사간 대립은 발생할 수 있다. 기업체의 노사 대립, 시작은 대부분 비슷하다. 하지만 결과는 천양지차다. 노사 대립의 결승점은 공멸(共滅)이 아닌 공생(共生)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한다.  DGB금융-하이투자증권 노사도 예외일 수 없다.